미술기행 (9)

게오르그 바젤리츠 <가르니 호텔>전,

타데우스 로팍 서울 (서울시 용산구 독서당로 122-1)

2021년 10월 7일~11월 27일



“선교사들의 유랑에도 불구하고, 세계 곳곳의 이미지들은 각기 다른 모습으로 남아있다. 하지만 한국과 독일에서는 비슷한 이야기들이 사람들 사이에 전해진다. 이곳의 예술과 그곳의 예술은 두 개의 거대한 기념비이다. 서로 비교될 수는 없지만 웅대한 그런 기념비 말이다. 오늘날 비행기보다 더 빠르게 움직이는 것이 그림이라는 사실이 참으로 흥미진진하다.” -게오르그 바젤리츠, 2021

타데우스 로팍은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 갤러리를 둔 유럽의 명문 갤러리다. 이번에 아시아 최초로 서울 한남동에 서울 갤러리를 새로 개관했다고 하여 궁금해서 방문했다. 이곳에서는 서울 갤러리 개관전으로 게오르그 바젤리츠의 전시가 열리고 있었는데, 그는 독일 신표현주의 대표작가이자 페인팅, 판화, 조소까지 넓은 범위의 매체를 다뤄 작품활동을 한다. 이번 <가르니 호텔>전시에서 작가는 대형 캔버스에 자신의 아내와 작가 본인의 자화상을 뒤집힌 모습으로 보여주고 있다. 페인팅뿐만 아니라 붉은색과 검은색 잉크로 자유롭게 표현한 드로잉도 같이 전시되어 있어 관람객들이 바젤리츠의 회화와 드로잉을 같이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Am Abend Tanz, 2021, Oil on canvas, 250 x 200 cm

게오르그 바젤리츠는 오랫동안 자신의 부인인 엘케의 형상을 탐구한 작가다. 신작에서 그는 부인 엘케의 초상을 거꾸로 배치하여 낯선 분위기를 더했다. 전시 도록에 따르면, 바젤리츠는 형식에서 내용을 배제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1969년 이래 작품의 구도를 거꾸로 뒤집어 왔다고 한다. 역상을 통해 그는 전통적인 회화의 원칙을 탈피하는 새로운 표현방식을 이끌어 냈다. 또한, 이러한 형식적 접근은 엘케를 그리는 과정 중에 인물의 초상 속으로 잠입할 법한 어떠한 조화나 아름다움을 붕괴시키는 역할을 하며, 작품이 추상과 구상 사이를 향해가는 결과물로 나아가게 한다고 한다.

실제로 바젤리츠의 작품은 일반 초상화같이 인물의 얼굴이나 의복에 대한 자세한 묘사가 없고, 인물이 있는 공간도 거칠게 그어진 선으로만 구성되어 있어 더욱 추상성을 띤다. 작품을 보고 있으면 캔버스에 담긴 대상이 도대체 여성인지, 남성인지, 살았는지, 죽었는지 잘 모르게 표현되어 있다. 필자가 거꾸로 매달린 피사체를 보고 오히려 공포감을 느꼈던 이유는, 작가가 부인의 형상을 그렸다는 배경지식을 접하기 전이었고, 매달린 형태가 마치 정육점에서 고기를 썰어 고리에 걸어놓은 것 같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제대로 묘사하지도 설명되지도 않은 검은 배경은, 우주 혹은 매우 어두운 공간을 연상시키고 있다. 작품 하나하나가 마치 한밤중에 손전등으로 숨어있는 사람을 갑작스레 발견해서 소스라치게 놀라는 느낌으로 다가왔다.


Schwarze mit Melone, 2021, Oil on canvas, 200 x 250 cm

“나는 캔버스를 바닥에 눕힌 채로 작업을 하기 시작한다. 예를 들어 내가 5-60년 동안 그려 온 엘케의 초상 작품이 그렇다. 나는 아주 어린 아이 같이, 간단하고, 어리석고, 또 꽤나 잔혹하게 그린다. 잘 전송하기 위해 몇몇 특정한 규칙을 지킨다. 색끼리 접촉이 되면 안 된다든가, 어딘가에는 꼭 빈 공간이 있어야 한다든가 하는 등 말이다. 그리고는 캔버스를 그 위에 올리고 전송시킨다. 그것이 잘 옮겨졌는지 아닌지는 보는 즉시 알 수 있게 된다.”



바젤리츠의 작품에서 특별히 돋보이는 것은 바로 물감을 찍어낸 자국이다. 흥미롭게도 작가는 제2의 캔버스에 두껍게 물감을 올려 표현주의적 필치로 그림을 그린 후, 이것을 실제 작품이 될 캔버스에 찍어낸다. 그것으로 만들어지는 우연적 기법의 부산물인 자글자글한 선, 긁어낸 자국, 떨어뜨린 물감 자국은 작품을 감상하는 데 재미를 더한다. 그의 작품은 형상이 자유롭고 힘 있는 붓 터치로 표현됨으로써 관람객에게 불안정한 심리를 떠올리게 하는데, 그 이유는 형상이 스켈레톤이나 미라를 연상시키기 때문이다. 특히 인물이 있는 공간은 하얀 선으로만 그려짐으로써, 인물이 어떤 좁은 공간에 있음을 암시하는 것 같다. 한편, 밝고 강렬한 색상은 검은 배경과 대조되어 인물을 더 돋보이게 하는데, 이러한 작용이 심리효과를 더 극대화한다.


Untitled, 2021, Red ink and ink wash on paper, 50.6 x 66.7 cm.

작가에 의하면, 잉크로 제작된 드로잉 작품들은 자신의 강한 감정을 내포한다고 한다. 그의 작품은 붉은색 잉크가 흥건한 물과 만나서 흐트러지고 풀어지는 것이 특징적이다. 이러한 자유로운 붓놀림은 작가의 수채 드로잉 특유의 분위기를 만드는데 일조하고, 이와 연관된 감정을 환기하기도 한다. 진홍빛 물감을 보니 피가 연상되어 무섭지만, 스며든 물 자국 때문에 아련한 꿈 한 편을 보는 것 같다. 작가가 얇은 붓으로 자유롭게 붓질한 것이 대형 캔버스 작품들과 이어지는 면모가 있어 보인다. 한편 바젤리츠의 드로잉 중 간간이 나타나는 수사슴은 작가의 고향인 도이치바젤리츠의 풍습, 자연, 그리고 전통을 반영한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작가 게오르그 바젤리츠의 거꾸로 매달린 작품들을 멀리 외국에 가지 않아도 볼 수 있어 참 좋았다. 그의 힘 있는 신작들을 타데우스 로팍 서울 갤러리에서 감상할 수 있으니 관심이 있으면 방문하기를 추천한다. 바젤리츠의 <가르니 호텔> 전시는 서울 포트힐에서 11월 27일까지 전시된다.


출처: 신수안의 미술기행 (9) - 포스트24 - http://www.post24.kr/32597